본문바로가기

  • 회사소개
  • 제품소개
  • 파트너
  • 인재채용
  • 홍보센터
  • 고객센터

홍보센터

  • 공지사항
  • 동영상 및 소개자료
  • 한국팜비오 소식
  • 언론뉴스
타이틀 쇼핑몰 gap 채용 gap 동영상 gap

  홍보센터  >  언론뉴스

언론뉴스


제목팜비오 알약 대장내시경 하제 오라팡, 안전성·유효성 입증
작성자관리자 작성일2019-05-28
첨부파일메디파나_190528_DDW.jpg 조회279
국제 소화기학회 DDW 학술대회서 5개월 임상결과 발표

한국팜비오가 알약으로 된 대장내시경 하제 '오라팡 정'을 대장내시경 검사자에게 투여하는 5개월간의 임상 결과
유효성과안전성을 확인했다.

이번 임상시험 결과는 20일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2019 미국 소화기병 주간(DDW, Digestive Disease Week)
국제 학술대회에서 발표됐다.

오라팡정은 FDA 승인을 받은 3가지 황산염(Sulfate) 성분에 장내 기포 제거 효과를 갖는 시메티콘이 복합된,
대장내시경 검사 시 장세척에 사용되는 전처지용 의약품이다.

이번 발표에서 한국팜비오는 오라팡정이 기존 OSS(Oral Sulfate Solution) 액제 대비 복용 편의성을 높였고
시메티콘을 함유해 장내 발생 기포제거 문제까지 동시에 해결한 연구결과를 선보여 학회 참석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만 19세 이상의 성인 남녀 235명을 대상으로 5개월간 오라팡군(112명)과 OSS군(112명)으로
진행한 결과, 장정결 성공률이 오라팡정과 OSS군 모두 95% 이상으로 우수한 결과를 나타냈으며, 기포 발생율은
각각 오라팡군이 0.9%(1명/112명), OSS군이 81.3%(91명/112명)로 오라팡정의 기포 제거 효과가 유의하게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제의 맛에 대해서는 나쁘다고 평가한 환자 비율은 오라팡군이 4%(4명/112명), OSS군이 20.4%(23명/113명)로
오라팡정 복용 그룹이 유의하게 적었으며, 재복용 의사를 밝힌 환자 비율은 오라팡군이 76.8%(86명/112명),
OSS군이 41.6%(47명/113명)로 오라팡정 복용 그룹이 유의하게 높았다.

구역,구토는 오라팡군에서 각각 39.3%(44명/112명), 12.5%(14명/112명), OSS군에서 각각 62.9%(73명/116명),
25%(29명/116명)으로 오라팡정 복용 그룹에서 더 낮게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동일 강북삼성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대장 내시경에 사용하는 장정결제를 선택할 때 환자의 복용 순응도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오라팡 정'은 약물 복용에 대한 거부감 없이 고통 없는 대장 내시경을 준비할 수 있는
유용한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대장내시경은 대장암을 예방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긴 하나, 검사 자체보다는 준비과정이 너무 힘들어 대장암
검진 대상자 중 많은 사람들이 대장암 검진 자체를 기피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국팜비오 우동완 상무는 "오라팡정은 정제(알약)로 되어 있어 불쾌한 맛, 구역, 구토 등 기존 대장내시경 약 복용의
불편함을 획기적으로 줄였으며 이는 세계 대장내시경 하제 시장에서 우리나라 대장내시경 하제의 수준을 한 차원
더 높였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기사전체보기> 이곳을 클릭하시면 전체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전글
한국팜비오 '노자임40000', 췌장수술 후 영양개선 효과 확인
다음글
대장내시경 위한 '장 세정제' 이젠 알약으로 먹는다